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ONE store

게임

액트플래시 ACTFLASH

액트플래시 버전 2 등장!

내 폰에서 보기
  • 가격 100원
  • 다운로드수 5,682
  • 등록일 2017-12-11
  • 업데이트일 2019-05-22 
  • 용량 26,516kb
  • 플랫폼 Android

상품설명

(※광고 없는 버전입니다)
단순, 무식, 박력. 초 경파 슈팅게임이 버전 2로 파워 업 해서 등장.

슈팅게임 팬 여러분, 지금이야말로 새로운 전투가 시작됩니다.
폭풍처럼 쏟아지는 우주 해적의 공격, 새로운 적들의 등장, 강력한 보스 캐릭터.
적의 공격을 무한한 파워로 물리치고 요새를 수호하고 적의 본거지로 돌격하세요.
액티브 플래시가 발동하면 당신은 무적입니다.

버전 2에서는...
- 세 가지 전투 모드
- 보다 전략적인 적의 파상 공격
- 새롭게 추가된 스킬로 전투에 승리하세요.
- 자원을 정제해 희귀 원소를 추출할 수 있습니다.
- 희귀 원소는 새로운 스킬 사용에 필요합니다.
- 지원 공격의 타이밍을 수동/자동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게임의 특징
- 시작부터 끝까지 폭풍처럼 몰아치는 전개
- 무한한 파워업
- 30초마다 특수기능-액티브 플래시 발동
- 액티브 플래시 상태에서는 무적일 뿐 아니라 모든 능력이 120% 향상됩니다.

- 전투에서 입수한 자원으로 요새를 업그레이드하세요.
- 업그레이드된 요새는 자원을 채굴하기 시작합니다.
- 더더욱 요새를 업그레이드하면 전투 중에 요새의 강력한 백업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개량공사와 자원 채굴은 게임을 끈 상태에서도 진행됩니다.

감사합니다.

※주의 : 게임을 삭제하거나 단말기를 변경하면 그동안 진행된 내용이 이어지지 않습니다.

※간헐적으로 매우 적은 용량의 데이터 통신을 사용합니다. 일반적인 게임 이용시에는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 인터넷에서 데이터 받기
- 네트워크 연결 보기
- 완전한 네트워크 접근
※게임 구동 중 조작하지 않아도 기기가 슬립되지 않습니다.
- 기기가 절전 모드로 전환되지 않도록 설정
  • 상품 미리보기 이미지
  • 상품 미리보기 이미지
  • 상품 미리보기 이미지
  • 상품 미리보기 이미지
  • 상품 미리보기 이미지

업데이트 정보

  • 2019-05-222.1.2 개선사항
    - 보스 캐릭터의 거대 빔포 오류를 수정했습니다.
  • 2019-03-182.1.1 변경사항
    - 보스모드의 보스레벨 오류 수정
    - 미네랄이 마이너스(-)로 떨어진 경우, 게임을 정상플레이할 수 있도록 조치
    (※논서버게임이라 미네랄의 복구는 불가능한 점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 2019-03-132.1.0 업데이트 안내
    - 오류 수정
    싱클레어와의 첫 만남을 중간에 스킵(중단)한 경우, 스킬 선택 창에서 스킬을 선택하면 '스킬은 기지 레벨 20에서 한꺼번에 오픈됩니다'는 메시지만 뜨고 선택 불가능하게 되던 현상을 수정하였습니다.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 패시브 스킬 레벨 상한이 15로 확장됩니다.
    - 노말모드/하드모드를 중간레벨부터 시작 가능합니다.
    기존 기록은 반영되지 않으며 업데이트 이후부터 기록이 반영됩니다.
    시작지점 선택은 10레벨 단위로 가능합니다.
    (예 : 최고 게임 레벨이 15라면, 1 또는 10레벨부터 시작 가능합니다.)
  • 2019-03-04- 구버전에서 업데이트한 경우 스킬창이 열리지 않을 수 있는 현상을 수정하였습니다. (단, 삭제했다 다시 설치한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 타이틀화면 왼쪽 위에 현재 버전명을 표시합니다.
    - 적 캐릭터 중 전함의 공격패턴이 일부 수정되었습니다.
  • 2019-02-25아래 버그가 수정되었으며, 이전 버전에서 버그에 걸린 경우는 업데이트 후 해결됩니다.
    - 자원 추출 -> 뒤로가기 버튼으로 취소 -> 자원 추출 불가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사용후기 총 0개

그 게임 의 다른 상품

thumbnail image
8명 참여
4 . 1
  • 이용등급 전체 이용가
  • 판매회원그 게임
  • 지원기기자세히보기